전체메뉴
동해 바로알기

간행물 - 해양과바다의경계

국제수로기구 총회


해양과 바다의 경계

IHO 간행물 '해양과 바다의 경계'는 바다의 명칭과 구역을 정하여 선박의 항해안전과 수로학 및 해양학적인 활용을 목적으로 국제수로기구에서 1929년 처음으로 발간한 책자이다.

IHO 간행물 '해양과 바다의 경계'는 바다의 명칭과 구역을 정하여 선박의 항해안전과 수로학 및 해양학적인 활용을 목적으로 국제수로기구에서 1929년 처음으로 발간한 책자이다.
I1919년 런던에서 개최된 제1차 국제수로기구(International Hydrographic Organization)회의에서 안전한 항해를 위하여 세계의 해양과 바다의 한계를 설정하고 이에 고유한 이름을 붙이도록 한 결의안에서부터 시작한다. 이 회의 당시에 우리나라는 일본의 식민 지배하에 있었기 때문에 국제수로회의에 참석하여 우리의 의사를 표시할 수 없는 가운데 일본대표만이 참가하였으며 결의안에 따라 일본은 동해명칭을 1923년 일본해로 등록하여 회원국가에 의견을 물은 바 아무도 이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음으로써 1929년 모나코회의에서 그간 수집된 자료를 ‘해양과 바다의 경계(Limits of Oceans and Seas)’ 라는 Special Publication No. 23으로 출간하였다. 이후 전세계의 지도제작자는이를 표준으로 삼아 해양과 바다의 명칭을 사용하게 된 것이다.
그 이후 ‘일본해’ 표기는 1953년 간행된 제3판에까지 그대로 표기되었으며 당시 우리나라는 IHO에 미가입한 상태였다. 그 이후 제11차 IHO총회(1977년)에서 오래된 제3판을 개정하여 새로운 '해양과 바다의 경계'를 발간하기로 의결하였으며, 이에 따라 사무국에서는 해역별 지도를 삽입한 제4판 개정안을 마련하여 1986년 회원국의 투표에 회부하였으나 부결된 바 있다. 제16차 IHO 총회(2002년)에서는 동해가 포함된 페이지를 백지(삭제)로 하는 안 등 회원국의 의견을 반영한 제4판 개정안 초안이 마련되어 회람되었으나 일본의 반대 등으로 철회되었다. 제18차 IHO총회(2012년)에서도 S-23 실무그룹의 제4판 간행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동해병기를 주장하는 한국과 일본해 단독표기를 주장하는 일본의 첨예한 의견대립으로 역시 합의하지 못하였다.
제4판 개정안을 편집하는 지난 몇 년 동안 사무국에서는 동해표기와 관련하여 당사국들과 많은 의견을 교환한 바 있으며, 우리측에서는 IHO기술결의(A.4.2.6)에 따라 “동해/일본해” 병기를 지속적으로 주장하여 왔다.

해양과 바다의 경계

2002년 IHO 총회 이후 지속적으로 동해 표기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해양과 바다의 경계(Limits of Oceans and Seas)" 개정 간행을 위해 해양수산부(국립해양조사원)는 외교통상부, 동북아역사재단 등 관계기관과 협조 및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 5점
  • 4점
  • 3점
  • 2점
  • 1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