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도자료


이제 대한민국 최남단 이어도에서도 5G 쓴다

김태형/ 2020-11-10

이제 대한민국 최남단 이어도에서도 5G 쓴다
- 5G급 위성통신망 확대, 고화질 CCTV 증설 등 원활한 통신시스템 구축 -

 

 

  국립해양조사원(원장 홍래형)은 우리나라 최남단 해양영토인 이어도의 해양과학기지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기존 2G급 위성통신망을 5G급으로 확대하는 등 안정적이고 신속한 통신환경을 구축하였다고 밝혔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우리나라로 접근하는 태풍 등 해양?기상현상을 감시하고 기후변화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해양과학 연구거점으로, 지난 2003년 국토 최남단인 마라도에서 서남쪽으로 약 150㎞ 떨어진 수중 암초에 구축되었다. 이 위치는 우리나라로 북상하는 태풍의 길목으로, 태풍의 세기와 경로 예상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기지에는 현재 19종, 31점의 해양?기상 관측장비가 운영되고 있으며, 이 중 수온, 염분을 비롯한 8개 관측항목*은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www.khoa.go.kr)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되고 있다.

  * 수온, 염분, 조위, 파고, 기온, 기압, 풍향, 풍속

 

  그러나, 이어도에는 관측을 위한 CCTV가 3대만 설치되어 있어 주변해역이나 사고발생 취약시설(발전기, 유류시설 등)에 대한 모니터링이 되지 않는 등 원활한 자료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으며, CCTV를 증설하더라도 위성통신 속도제한으로 고화질 영상자료 등을 제대로 전송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에, 국립해양조사원은 2019년 4월부터 SK텔레콤과 협력을 추진하여 이어도 과학기지에 5G급 위성통신망을 구축하기 위한 통신 구성도, 자료전송 체계 등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였다.

 

  이후, 관련 예산을 확보하여 올해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 5G급 고속 위성통신망 구축을 위한 기지국과 위성통신 기반시설(안테나, 출력장치 등)을 설치하고 각종 성능시험을 완료하였다. 이를 통해 안정적인 자료 전송과 HD급 영상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 것은 물론, 기지에 체류하는 연구원들이 원활한 통신을 통해 긴급상황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사물인터넷 기반 고화질 CCTV 7대를 증설하여 실내 모니터링은 물론, 주변해역과 화재 감지 등에 대한 모니터링도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하였다. 이 CCTV는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하여 기기에 문제 발생 시 원격으로 신속하게 문제를 진단할 수 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이후 관측장비까지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구축하여 효율적으로 기지를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 유선으로 자료전송만 되는 기존방식과 달리, 무선통신(Wi-fi) 인프라를 활용하여 무선전송 가능, 스마트 자가진단 등의 기능을 활용하여 유지보수 인력 출입 최소화

 

  이어도 기지의 실시간 관측영상은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www.khoa.go.kr/kcom/cnt/selectContentsPage.do?cntId=51301000)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실시간 관측자료는 바다누리 해양정보 서비스 누리집(www.khoa.go.kr/oceangrid/)에서 열람할 수 있다.

 

  홍래형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가 관측하여 전송한 모니터링 자료를 연구기관, 방송국 등 유관기관과 공유하여, 태풍예보, 안전한 선박 항해 등 여러 분야에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라며, “앞으로도 전설 속에만 존재한다던 신비의 섬 이어도*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와 실시간으로 이어도 영상을 볼 수 있는 대국민 서비스를 구축하여, 국민들이 해양영토 및 주권에 대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10m 이상의 높은 파도가 몰아칠 때만 순간적으로 그 모습을 볼 수 있어 전설 속의 섬으로 불리기도 함 

현재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 5점
  • 4점
  • 3점
  • 2점
  • 1점